한국미술사학회
HOME > 게시판 > 공지사항
로그인 해주세요~
 
 


관리자    <강좌미술사> 연구윤리규정 2017/04/14
    학술지_간행규정(한국불교미술사학회).hwp (36.5 KB)    Download : 39

표절방지 및 연구윤리에 관한 규정

제1장 총칙

제1조 (목적) 이 규정은 한국불교미술사학회(이하 ‘학회’)에서 간행되는 학술지 및 총서에 게재되는 논문의 표절을 방지하고 연구의 진정성을 제고하기 위함을 그 목적으로 한다.
제2조 (적용대상 및 범위) 이 규정은 학회가 발간하는 학술지·총서·보고서 등 모든 발간물에 적용된다.

제2장 학술결과물에 있어서 표절의 방지

제3조 (표절의 범위) 다음과 같은 경우 표절로 간주하고, 투고대상에서 제외하며, 향후 5년간 본 학술지에의 투고를 제한한다.
1. 명백히 유사한 논지를 지니고 있는 논문이 이전에 발표된 적이 있고, 이를 참고문헌으로 명시하지 않은 경우.
   ※예외: ① 유사한 논지를 지닌 기존의 연구가 있으나, 외국의 학술지, 혹은 국내의 학술지라고 하더라도 명백히 수월하게 검색되지 않는 학술지에 게재되어 비고의적으로 인용되지 않은 경우는 게재되지 않으나 투고자격에는 제한이 주어지지 않는다.
          ② 유사한 논지를 지닌 기존의 연구가 있으나, 투고논문의 연구기간 중에는 투고자가 인지할 수 없을 정도로 시간적인 격차가 크지 않은 경우에는 투고자격에 제한이 주어지지 않으며, 그 논지의 유사성 정도에 따라 수정게재가 가능하다.
2. 명백히 유사한 논지를 지니고 있는 논문이 있고, 이를 참고문헌으로 제시하였으나, 투고논문의 논지가 기존에 발표된 논문의 논지와 큰 차이가 없는 경우.  
   ※예외: ① 유사한 논지를 지닌 기존의 연구가 있으나, 이를 참고문헌에 명시하고 재조명하여 기존연구의 의미를 재부여하고자 의도한 논문.
          ② 유사한 논지를 지닌 기존의 연구가 있으나, 이를 참고문헌에 명시하고 새로운 자료나 다른 접근방법 혹은 방법론에 의해 유사한 논지에 도달한 경우나 과거의 학설을 보강·확대하는 경우.
3. 논문에서 다루고 있는 작품들이 비록 다르다고 할지라도 기존의 연구와 유사한 방법으로 고찰 및 비교의 대상이 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기존의 연구가 제시되고, 이에 대한 투고자의 입장을 명시하여야 한다.
4. 공동으로 연구된 결과를 투고자가 자신의 단독결과물로 올리거나, 혹은 공동으로 올리더라도 실질적으로 연구를 주도한 1저자를 부당하게 타인으로 변경하는 행위.
5. 자신의 연구결과라고 할지라도 다른 곳에 이미 게재된 논문을 재차 투고하는 행위는 ‘자기표절’로 간주한다. 아직 게재되지 않은 논문을 여러 학회에 투고하고, 복수의 게재허가 판정을 받은 경우, 투고자는 이 사실을 학회에 고지하고, 타학회 학술지에 게재를 희망하는 경우 본 학회 발간물에는 게재할 수 없다.  
   ※예외: ① 타학회에 이미 게재되었거나, 혹은 동시에 투고하여 복수지에 게재된다고 하더라도, 그 학회가 해외의 학회인 경우, 혹은 다른 언어로 게재되는 경우는 중복게재를 허용하되, 투고자는 연구업적 기술에 있어서는 둘 중의 하나만 기재해야한다.
           ② 기존에 본인이 게재한 유사한 제목의 논문이 있더라도, 그 결과가 달라졌거나, 보완·보강적 성격을 지닌 논문의 경우는 자기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

제4조 (표절의 판단) 투고된 논문의 표절은 다음과 같은 기준으로 판단한다.
1. 논문의 제목이 동일하거나 유사한 경우, 표절심사의 대상이 될 수는 있으나, 논지가 다르거나, 연구대상이 다른 경우에는 표절로 간주하지 않는다.
2. 기존연구의 결론이 투고논문의 결론과 같은 경우 표절로 간주될 수 있다. 그러나 기존연구의 결론이 투고논문의 전제가 된 경우이면서 참고문헌으로 이를 명시한 경우는 표절이 아닌 것으로 인정될 수 있다.
3. 기존연구의 전제가 투고논문의 전제가 된 경우 표절로 간주될 수 있으며, 같은 전제로 논의를 전개하여 다른 결론에 도달하였거나, 보강된 결론에 도달한 경우 표절이 아닌 것으로 인정될 수 있다.
4. 기존연구의 전제가 투고논문의 결론인 경우, 기존 연구의 전제에 대한 검토가 기존연구에서 충분히 다루어지지 않았다고 명백히 인정될 경우, 표절이 아닌 것으로 인정될 수 있다.    
5. 투고논문 전체의 결론은 기존에 유사한 논지를 지닌 논문이 없다고 하더라도, 각 장, 혹은 각 절의 결론이 다른 유사한 논지를 지닌 각각의 논문이 있는 경우 표절로 간주될 수 있다. 그러나, 전체 결론이 명백히 새로운 경우는 표절로 인정되지 않을 수 있다. 이 경우, 각 장의 논의 전개는 전체 결론과 명백한 인과관계에 있어야만 한다.
6. 기존연구와 소재가 같고, 주제도 같으면 표절로 간주될 수 있다.
7. 기존연구와 소재가 다르고, 주제가 같으면, 그 방법론의 차이와 참고문헌 명시 등의 상황에 따라 표절여부를 판단한다.
8. 기존연구와 소재가 같고, 주제가 다른 것은 표절로 간주하지 않는다.  
9. 기타 편집위원회가 표절로 판단하는 경우  

제3장 연구윤리
제5조 (연구자의 책임) 논문투고자는 다음과 같은 연구윤리를 지켜야 한다.
1. 현재 진행 중인 발굴자료나 보고서 간행중의 자료를 발굴자, 혹은 발간자의 허락없이 인용해서는 안 된다. 본 학회는 이와 같은 경우 투고자에게 게재동의서 등을 요구할 수 있다.(타 연구자가 무단인용한 자료에 대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재인용한 경우는 수정권고의 대상이 될 수 있다.)
2. 기존에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유물을 소재로 논문을 투고한 경우, 유물의 소장자 등과 사전에 협의를 거치지 않고 논문을 통해 자료를 공개해서는 안 된다. 본 학회는 이와 같은 경우 투고자에게 게재 동의서 등을 요구할 수 있다.
3. 논문에 게재된 도판이 직접 촬영한 것이 아닌 경우, 그 출처를 명시하여야 한다.
4. 재인용한 자료는 재인용했음을 명시하여야 한다.
5. 논문이 게재된 이후라고 하더라도, 연구자는 자신이 게재한 논문에 대하여 연구내용 및 행정사항에 대하여 책임을 지고, 학회 및 회원의 질의 및 요청에 성실히 응하여야 한다.
6. 투고자는 연구의 논지를 확립하기 위하여 타인의 연구내용에서 전체의 의도는 무시한 채 일부만 발췌하여 임의적으로 내용을 해석하여 인용해서는 안 된다.
7. 투고자의 논문이 연구비를 지원받아 작성된 것일 경우, 그 지원내용을 논문에서 밝혀야 한다.
8. 기존 연구자에 대한 비판은 연구내용 내에서만 이루어져야하며, 연구 외적인 내용에 대한 불필요한 비판이나 정확한 근거가 없는 비판은 수정권고의 대상이 될 수 있다.
9. 참고문헌 등을 명시하여 인용된 견해임을 밝힌다고 하더라도, 본문 내에서 마치 투고자의 의견인 것처럼 기술하는 것은 수정권고의 대상이며, 그것이 의도적인 것이 인지되는 경우는 게재불가판정을 받을 수 있다.
10. 인용된 문헌이 투고자의 논의전개에서 매우 중요한 근거가 됨에도 불구하고 논문심사자가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없는 문헌일 경우, 혹은 영어·중국어·일본어 이외의 언어로 된 것이어서 적절한 인용여부를 판단하기 지극히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 심사자는 심사위원회를 통하여 관련 인용자료의 제출·번역 등을 요구할 수 있다.

제4장 연구윤리위원회
제6조 (목적) 학회는 다음과 같은 경우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한다.
1. 투고 혹은 게재된 논문에 대하여 표절시비가 제기되거나 투서된 경우.
2. 논문심사가 객관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투고자 혹은 제3자가 이의를 제기한 경우.
3. 투고 혹은 게재된 논문이 타연구자의 연구성과를 특별한 근거없이 폄훼하거나 부당하게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되는 경우.
제7조 (구성) 연구윤리위원회는 편집위원장 및 해당 논문심사에 참여한 편집위원 1인, 참여하지 않은 편집위원 1인, 이사 1인, 운영위원 1인, 연구위원 1인, 필요시 해당논문 주제에 관한 권위자로서 외부인사 1인, 도합 최대 7인으로 구성한다.
제8조 (표결) 위원회에서의 의결은 위 구성인원의 무기명 과반수 찬성으로 결정한다.

제5장 연구의 진정성 검증
제9조 (표절 및 부당성 제보) 학회 발간물의 결과물에 대한 표절 혹은 윤리문제 시비에 대한 제보 혹은 투서는 실명으로 제기된 경우, 학회는 이에 대한 신분의 보호를 해야할 의무가 있으며, 익명으로 제기된 경우는 그 내용의 타당성 및 증빙자료 등을 검토하여 실명제보에 준하여 처리하여야 한다.
제10조 (해당 연구자의 의무) 표절 혹은 윤리문제 시비의 투서에 해당되는 연구자는 본 학회의 질문과 요청에 성실하게 임해야하며, 이에 불응하는 경우는 투서의 내용을 인정하는 것으로 간주하고 학회의 징계절차에 의거하여 징계할 수 있다.(징계는 향후 5년간 투고금지이며, 표절의 심각성에 따라 투고자의 신분을 선행연구자에게 알려줄 수 있다.)
제11조 (진정성 검증의 시효) 논문의 진정성 시비에 대한 투서는 그 진정성을 가리기 위한 자료·근거·증인 등이 더 이상 무효하다고 판단되지 않는 한 시효를 두지 않는다.  


2013년 12월 26일





     
    제50회 (사)한국미술사연구소 박물관대학 미술사 강좌 안내 관리자  
   연구윤리서약서 관리자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Ropeman